프로젝트소개
九州大ㆍ 아세아종합정책연구센터가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를 통하여 한ㆍ중ㆍ일 프로젝트 시행을 위하여 한국 측과 의견교환을 하는 좌담회 개최를 제안해 옴에 따라 다음과 같이 동국대학교의 견해와 공동연구 프로젝트 형성경위, 한중일의 공동연구 프로젝트 수행기관의 기능, 좌담회 논의의 과제와 초점 등에 대하여 동국대학교의 의견을 개진하고자 한다.
<한ㆍ중ㆍ일의 공동연구 프로젝트 수행기관의 기능>
본 건은 「동북아세아의 새로운 지역 아이덴티티의 형성에 관한 실증적 종합연구」라는 프로젝트를 수행함에 있어 일본의 九州大ㆍ, 중국 사회과학원, 한국의 동국대학교가 어떤 기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문제이다. 이는 본 프로젝트를 국가적 사업으로 수행하고자 할 때 전기 3개 기관이 어떤 면에서 한ㆍ중ㆍ일의 각기 국가를 대표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와 연결된다.
본 사업의 개요는 글로벌화와 사회경제변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불협화음이 현저해 지고 있는 동아시아 3국(한ㆍ중ㆍ일)의 지역 정세를 감안하여 이 지역의 공생과 지속적 발전을 위해 3국이 서로 공유할 수 있는 새로운 가치관 지역아이덴티티 형성과 그 촉진 방법의 종합적 검토가 요청되어 한중일의 연구자가 일체감을 갖고 이를 실증적으로 검증하여 미래 지향의 정책제언을 구체화해 나간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상의 연구는 전문가의 집단이나 대학 관계자의 틀 안에서 논의 될 뿐 아니라 보다 유효하고 의미 있는 지식으로 널리 지역사회나 산업계 행정에 활용되어야 한다는 데 목적을 두고 있어 국가적 사업으로서의 성격을 지닌다.
결국 이는 대학이 연구한 내용을 정책제언을 해 나가야 된다는 것이며 한편 동북아시아의 협력은 나아가 글로벌 사회와의 경쟁적 협력관계로 발전시켜 나가야 된다는 성격을 지닌다. 그것은 또한 동아시아의 지역성과 문화적 전통에 깊이 주목하면서 국경을 초월한 인식공유의 가능성과 문제해결을 위한 새로운 협동 공생 단위 구축의 가능성을 찾으려는 시도이기도 하다.
여기 일본의 九州大ㆍ은 한국과 중국의 관문에 위치하여 일찍부터 아세아지향주의를 표방하고 아세아에 대한 연구업적을 꾸준히 축적하여 아세아에 관한 새로운 지적(知的) 거점대학으로 자리매김 되고 있어 일본에 있어 아세아 연구로는 단연 일본을 대표할 만한 대학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중국의 사회과학원은 중국을 대표하는 종합적 정책제언 국가연구기관이란 점에서 본 프로젝트가 각계에 정책제언을 함에 목적을 두고 있는 것이라면 사회과학원은 이 프로젝트를 수행함에 있어 당연 중국을 대표하는 기관이라 할 수 있다.
그러면 동국대학교는 본 프로젝트를 수행함에 있어 어떤 면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대학이라 할 수 있는가. 그것은 동아세아의 새로운 지역 아이덴티티의 형성에 관한 실증적 종합연구를 수행해 나감에 있어서는 동아세아에 공통된 기저문화의 탐구가 필요하고 다른 한편 그것이 오늘날 한중일의 3국 관계를 어떻게 연계시키고 있는가를 풀어나가지 않으면 안된다.
이에 동국대학교는 불교생태학이란 키워드로 이를 규명할 수 있는 노하우를 지니고 있는 유일한 불교관계대학이란 점이 한국을 대표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 본 프로젝트는 불교의 연기론적(緣起論的) 대응 없이는 동아세아의 상생과 발전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형성이 불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래와 같다.
『 “동아시아의 새로운 지역공통 아이덴티티의 형성에 관한 실증적 종합연구 구상”
쓰보타 구니오(坪田邦夫) 』
연구사업 실시주체:九州大ㆍ 아시아 종합 정책센터
韓ㆍㆍ東ㆍ大ㆍ校 日本ㆍ究所
中ㆍ社ㆍ科ㆍ院 日本ㆍ究所
연구기간: 2006ㆍ2009
【배경】
오늘날의 日中ㆍ日韓 관계는 정치적으로 말하면, 전후 최악의 상황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것은 경제면이나 문화면에서의 교류에도 다양한 영향을 끼치며, 당해 지역의 협조와 지속적 발전을 생각하면 커다란 불안정 요인이 되고 있다. 그 주된 원인의 하나는、극히 가까운 이웃나라이면서도、이 3국의 관계자가 서로 상대방 사회의 현실이나 가치관을 충분히 이해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있을 것이다. 얄궂게도 정보 통신의 발달과 경제의 글로벌화、국제정치의 다원화는 오히려 그 불협화음을 증폭시키는 경향에 있다。中韓의 경제발전은 3국의 경제격차를 급속하게 줄이고 있으며, 후발국만큼 성장이 빠르다고 하는「압축 성장」을 볼 수 있지만, 그것이 역으로 쌍방의 국민감정이나 기업행동에 미묘한 차이나 그림자를 드리우기 시작하고 있다.
그러나 냉정하게 보면、日中韓의 3개국은、문화나 풍토와 같은 것에서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압축 성장에 의해、시간적인 차이는 있을지언정、도시 농촌의 격차 확대、사회의 고령화、무역 자유화에 대한 대응 등 공통 과제에 직면하기 시작했다。다른 한편으로, 통신기술의 진보에 따라、이 지역의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음악이나 영화、만화 등의 분야에서 국경이나 언어의 벽을 뛰어넘는 감정의 공명(共鳴)、공통 문화가 생겨나고 있다。의료나 연구 분야에서도 IT기술의 활용 등에 따라、국경을 초월하는 연대 제휴가 심화되고 있다。서로의 역사 인식 등에도 또한 차이는 있겠지만, 동아시아 ㆍ의 새로운 공통 아이덴티티가 생겨날 가능성은 충분하고、이러한 포지티브한 측면을 日中韓의 관계자가 共同으로 발굴평가하고、ㆍ信하고、제언하는 것이、긴장관계에 있는 3개국의 장래와 지역의 안정적 발전에 극히 중요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목적ㆍ목표】
본 연구 사업은、글로벌화나 통신 기술의 발달、경제 격차의 축소가、유사 문화나
풍토를 가지는 日中韓 사이에 새로운 일종의 지역적 동질화(싱크로나이제이션)를 일으키고, 새로운 서브리조널한 아이덴티티를 낳을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그것에 의해、서로의 사회경제 긴밀화에 일층의 발전을 가져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日中韓의 연구자가 일체가 되어、실증적으로 검증하고、지역의 상생과 지속적 발전을 향해 정책 제언을 맡는 역할을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사업의 몰두 내용】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우선、日中韓 3ㆍ에 있어 공통적으로 볼 수 있는 基底文化나 風土와、압축 성장에 동반하여 생기는 동질의 과제의 상황을 검증하 고, 이어서、산업 연대 제휴、고령화、의료、대중문화 등의 분야에서、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새로운 동아시아 지역의 지역 싱크로나이제이션의 현장을 실제에 입각하여 현장주의로 조사ㆍ연구해 간다。구체적으로는、본사업의 핵이 되는 연구자의 전문성을 살려서、당면적으로는 이하의 분야ㆍ항목에 있어서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과제1.日中韓에 공통된 基底文化와 風土 및 그 변모의 탐구(주로 전통문화ㆍ예능과 倫理ㆍ死生ㆍ에 관계된 宗ㆍㆍ思想의 比較ㆍ討、농업과 생활、및 그 ㆍ遷의 分析)
과제2.日中韓에 있어서의 압축 경제성장이 가져올 공통사회 과제와 그 정책에 관계되는 연구(주로 농촌과의 빈부격차의 확대、농촌ㆍ산촌의 재생ㆍ활성화 대책、환경 負荷 ㆍ大 등의 問題와 ㆍ策을 통해서)
과제3.산업계의 시점에서 본 동아시아에서의 국제 분업의 실증적 연구(주로 기업에 의한 국제 제휴와 국제 분업체제의 검토를 통해)
과제4.日中韓에 있어서의 고령화 사회의 액티브ㆍ 에이징 정책의 연구(노동ㆍ소득、보건ㆍ복지、교육ㆍ사회 참여、생활환경의 비교 조사를 통해)
과제5.日中韓에서 생산되고 공유되는ㆍ팝 칼쳐、젊은이 문화의 연구(영상ㆍ미디어、만화、패션、음악、예술 등에서의 교류와 영향의 분석을 통해서)
과제6.日中韓에 있어서의 의료 연대 제휴의 가능성에 관계되는 연구(IT을 응용한 3국간의 의료기술 연대 제휴、의료 윤리ㆍ이식 의료에 관계된 연구、의료 기술자 공동 양성의 가능성 등)
【프로젝트의 특징】
근래의 경제 자유화나 통신ㆍ교통 수단의 발달은、전통적인 지정학적 조건에 의한 日中韓의 결부를 약화시키는 방향으로 作用하고 있다. 정치 레벨에서의 대립이 이것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로벌화의 필연적 결과라고 보는 사람도 많다.  본연구의 특징의
첫째는、이러한 상식적인 離散의 움직임과는 역으로、「같은 요인이 결속이나 동조를 강화하도록 작용하여、새로운 서브리조날한 아이덴티티를 형성하고、협조 발전을 가져올 가능성이 있다는」것을 나타내고자 한다。
둘째는、이 새로운 지역적인 동질화가 다양한 측면에서 동시에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커버하기 위해서、日中韓의 다른 분야의 연구자를 끌어들여 종합연구체제를 구성한다. 아시아종합정책 연구센터를 중핵으로、각 학부나 타 대학 등의 연구자와、문화、경제、산업、의료와 같은 다른 분야에서 병렬적 태스크 포스를 만들어 연구를 진행하는 형태를 취함으로써、전문성과 종합성의 양쪽에 대응할 수 있는 구조를 구축한다。또한 일본과 같은 구조를、中ㆍ 社ㆍ科ㆍ院、韓ㆍ의 東ㆍ大ㆍ이 中心이 되어 中韓에 만듦으로써、日中韓 사이의 연대 제휴와 종합성을 담보한다。
셋째는、본 프로젝트가、추상적인 이론이 아니라, 현장에서의 조사나 검증을 많이 받아들임으로써、실증성、실행성、정책 실현성에 무게를 두고자 한다。첫째에서 서술한 가설은、많은 실증을 거듭함으로써 비로소 일반화할 수 있고, 정책적 유효성도 보증 받는다。이 때문에、지역 싱크로나이제이션이 일어나고 있는 각 분야의 현장을 각각의 전문가가 지역 연휴발전의 관점에서 분석하고、실행 가능한 정책제언을 행한다. 아시아 종합센터의 전문교원에는、오랜 민간기업경험이나 아시아 정책실무경험이 있는 사람이 있어, 그 노하우를 활용한다。
넷째는、작년에 발족한 아시아 종합정책센터의 홍보기능이나「아시아 주쿠(塾)」등의 사회활동을 활용하고、일반사회나、中韓의 유학생 등과、쌍 방향의 정보교류ㆍ발신을 행하며、분석의 보완이나 검증을 행하는 것이다。
【첫해 활동】
2006년도에 있어서는 다음과 같은 활동을 개시ㆍ계획한다.
① 각 팀의 구성 멤버를 아시아 종합정책 센터, 한국 동국대학교 일본연구소, 중국사회과학원 일본연구소의 코어멤버를 중심으로 형성하고, 각 분야와 항목마다 태스크 포스의 구성원, 조사 ㆍ 연구방법을 검토하고 결정한다.
② 이를 위해 중국과의 사이에서, 전체구상의 협의 및 의료 연대 제휴 협력에 관한 사전 회합을 6월 13일에 개최했다.
③ 대상이 되는 지역 ㆍ 시설을 상호 방문하고, 현장을 기초로 직접 의견교환회의를 수차례 개최한다. 이에 따라 공통 목표분석의 시점의 확인을 행함과 동시에, 각 포스크 태스의 연구일정 로드 맵을 작성한다. 또한 구성원이 갖는 분야의 기존 연구축적 위에 본 프로젝트의 연구 과제를 현장에서 어떻게 전개해 갈 것인가를 종합 토론하는 회의를 마련한다.
④ 연도 말(내년 1월)에는 프로젝트 가동을 위한 한중일 워크숍을 개최한다.
【실시체제】
아시아 종합정책센터, 한국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중국사회과학원 일본연구소
아시아 종합정책 센터 각 부분의 책임교원을 중심으로, 학내 관련 부서에서 선출된 복담(複擔)교원과 협력교원이 더해져 태스크 포스를 구성, 규슈대학 측의 사업추진체제를 형성한다.
한국에서는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장 홍윤식 박사, 중국에서는 중국사회과학원 일본연구소 정치연구실장 고홍 박사가 각각 코디역할을 하고, 양국 관련 연구소ㆍ 대학 연구자 협력을 얻어 사업추진체제를 형성한다.
현재 예정하고 있는 각 과제의 태스크 포스의 주요 멤버는 다음과 같다. 예산에 따라 차후 더 확대해 간다。
課題1. 洪潤植 ㆍ授(韓ㆍㆍ東ㆍ大ㆍ校日本ㆍ究所所長)
課題2. 坪田邦夫 ㆍ授(아시아 종합정책센터、전 아시아生産性機構部長、전 국제연합 食料農業機構課長)、甲斐諭ㆍ授(農ㆍㆍ究院)
課題3. ㆍ吉澄夫 ㆍ授(아시아 종합정책센터、전 도시바(東芝) 中ㆍ室長)、永池克明 ㆍ授(ㆍㆍㆍㆍ究院)
課題4. 小川全夫 ㆍ授(人間環境ㆍㆍ究院)
課題5. 小川 助ㆍ授(아시아 종합정책센터、전 유네스코 아시아 센터)
課題6. 杉谷篤 講師、丸山 마사美 講師(九州大ㆍ 病院)
注:課題1과 課題6에 대해서는、의료 윤리를 結節点으로 相互 연대 제휴를 생각한다。
課題2에 대해서는、이미、일본 국내대학(明治大ㆍ、和光大ㆍ)이나 연구소(農林省 政策ㆍ究所、ㆍ際農林業ㆍ究센터)간 연구협력 협의가 진행 중。課題6에 대해서도、일본 국내대학 외에、中ㆍ、韓ㆍ의 大ㆍ、대학병원 간 네트웍이 만들어지고 있다.
【사업달성에 의한 파급효과 등】
본사업의 추진에 의해 한중일의 연구자간 강한 파트너쉽이 형성되는 것은 물론, 목표로 하는 것이 달성되면 「정치면으로는 냉랭하고 경제면에서는 뜨겁다」고 불리는 현재 중일ㆍ 한일 관계의 개선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또 동아시아의 지역특성과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한중일의 연구자가 공동, 협력하여 철저히 검토함으로써 새로운 동아시아 문화권, 경제권 형성의 필요조건을 찾는 것이 가능할 것이다.
【예산조치】
올해는 준비단계 회합이 많기 때문에 가능한 한 규슈대학의 기존 예산(예를 들면, 국제개발전략비와 아시아 종합정책 센터 경비 등)을 활용해서 대응하지만, 내년도 이후에는 각 분야의 실증적 연구나 활동이 3개국에서 개시되기 때문에, 일중한 3국 모두 별도의 예산조치가 불가결하다.